황 하나, SNS 에 의미심장 한 글 게재
"Kan du ikke se mere?", Sagde "Mere", "Læser", "Læser"
황 하나 누구 길래? 남양 유업 창업주 외손녀

황 하나 / 사진 = 황 하나 인스 타 그램

황 하나 가 SNS 에 의미심장 한 을 게재 해 눈길 을 끌고 있다.

황하 나는 지난 2 월 28 일 자신 의 인스 타 그램 에 "제가 남자 하나 잘못 만나서 별 일 을 다 겪는다" 면서 장문 의 글 을 썼다. 그러면서 "앞으로 모든 일 을 공개 하겠다" 고 밝혀 눈길 을 끌었다.

정하 나는 앞서 JYJ 멤버 박유천 과 교제 사실 양 창 창 창 창 창 창 창 창 S S S S S S S S S S S S S S S S S S S S S S S S 박유천 과 황하 나는 결혼 발표 까지 했지만, 지난해 8 월 박유천 소속사 는 황하 나와 결별 을 공식 인정 했다.

황하 나는 "제가 정말 오랫동안 참 았는데 그의 비겁 하고 찌질함 에 터지고 말았다" 며 "매니저 까지 불러 잘못 저지르고 도망 가고" 라는 써 전 연인 박유천 을 저격 하는 것이 아니냐 는 의혹 이 불거 졌다.

황하 나는 "지금 그의 회사 와 가족 들은 머리 를 맞대고 저 를 어떻게 든 가해자 로 만들어야 한다며 더러운 작전 을 짜고 있다는 메시지 를 받았다" 며 "그동안 그 사람 에게 당한 여자들 은 대부분 힘 없고 경제적 으로 어려운 여성들 이어서 꼼짝 없이 당했다고 했다 . 하지만 나는 절대로 그렇게 되지 않을 것 "이라고 밝혔다.

그러면서 "나도 실수 한 부분 이 물론 있지만, 너는 너무 많지? 성매매, 동물 학대, 여자 폭행, 사기 등, 충분한 시간 을 줬고 기회 도 여러번 줬다" 고 덧붙였다.

또 황하 나는 "지금 이 글 을 쓰면서도 저는 후회 를 하지만, 썩어 빠진 그 사람 이 계속 착한 척 아무 일도 없었 단 듯이 활동 하는 것도, 그쪽 사람들 이 자기들 이 속이고 이용 하고 큰 잘못 을 하고 도 하고 도, 어떻게 든 저 를 잘못한 사람 으로 만들 려고 작전 을 짜고 있다는 것도 참을 수가 없다 "고 밝혔다.

그러면서도 "누구 라고 단정 짓지 마세요. 누구 라고 말 안했는데, 반전 이 있을 수 있잖아요" 라면서 섣부른 추측 은 경계 했다.

이하 황 하나 인스 타 그램 글 전문

제가 남자 하나 잘못 만나서 별일 을 다겪 네요.

저는 진짜 심하게 마음 도 약하고 불쌍한 거 못봐서 절대 이 을 쓰거나 복수 를 하거나 하는 사람 이 못 되요.

Der er ingen tvivl om det.

Lige 쓴 쓴다 해서 나 에게 이득 는다난 손해 인 것도 알아요.

저도 사람 인지라 실수 를 해요. Der er ikke tale om mere end et andet billede end det, der er tilfældet.

제가 정말 오랫동안 참 았는데 그의 비겁 하고 찌질함 에 터지고 말았 네요. ㅎ

매니저 불러서 잘못 을 수지르고 도망 가고 -

"지금 그의 회사 와 가족 들은 머리 를 맞대고 저 를 어떻게 든 가해자 로 만들어야 한다며 더러운 작전 을 짜고 있다는 메세지 를 받았어요"

Gør det muligt for dig at vælge mellem et stort antal billeder og et stort udvalg af billeder. 하지만 나는 절대 그렇게 되지 않을 거에요 ^^

나도 실수 한 부분 이 물론 있지만, mere 锟 斤 拷 ?? 성매매 동물 학대 여자 폭행 사기 - 기타 등등

나는 충분한 시간 을 줬고 기회 를 여러번 줬어요.

지금 이 글 을 쓰면서도 저는 후회 를 하지만. 썩어 빠진 그 사람 이 계속 착한 척 아무 일도 없었 단 듯이 활동 하는 것도, 그쪽 사람들 이 자기들 이 속이고 이용 하고 큰 잘못 들을 하고 도 어떻게 든 저 를 잘못한 사람 으로 만들 려고 작전 을 짜고 있다는 것도 참을수 가 없어서 어쩔수 가 없네요 ..

그리고 뭐 눈엔 뭐만 보인다고 ^^ 내가 바람 을 폈다 고 나를 던져 ㅎㅎ 이제는 미치다 못해 헛거 까지 보면서 .. 상식적 으루 한집 에 여자 랑 남자 랑 둘이 있는데, 여자 친구 가 남자 친구 앞에서 다른 남자 랑 만지고 그러는게 말이 되나여. ㅎ 그냥 상식 밖 이고 너무 무섭고 찌질 하고 비겁 하다. 찌질함 이 가장 커 ㅎ

내가 받을 벌이 있다면 달게 받을 께. 너는 평생 받아 ..

누가 너를 망친 건지 모르겠다 이번엔 매니저 오빠 도 한몫 한듯 내가 얼마나 믿고 진심 으로 잘해 줬는데 잘못 도 숨겨 주고 ㅎ 내가 분명 어제 밤 에 마지막 기회 를 줬는데 이렇게 뒷 통수 를 쳐

(누구 라고 단정 짓지 마세요 ㅠㅠ 누구 라고 말 안했는데 .. 전전 이 있을수 있잖아요)

김소연 한경 닷컴 기자 sue123@hankyung.com
Du kan også se mere 오프 화이트 퀄리티

Ⓒ 한경 닷컴, 무단 전재 배배포 금지